고국 돌아갈 때 꼭 가져가고 싶은 음식 1위?

[데이터뉴스] 음식은 그 나라의 문화와 전통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관광 자원이다. 한 지역을 대표하는 음식은 때로는 그 자체 만으로도 여행의 목적이 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실제 한국을 찾은 외국인 VIP 관광객들은 한국에서 먹어본 음식 중 고국에 돌아갈 때 어떤 걸 가장 가져가고 싶을까?

외국인 관광 전문 여행사 코스모진(대표 정명진)이 운영하는 코스모진 관광 R&D 연구소는 지난 11월 한 달 간 자사를 통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VIP 관광객 688명을 대상으로 한국 음식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고국으로 돌아갈 때 가장 가져가고 싶은 음식'으로 응답자의 41%가 '라면'을 1위로 꼽았다고 밝혔다.

< 고국으로 돌아갈 때 꼭 싸가고 싶은 음식은? >

chart by http://www.webponent.com/

라면을 1위로 지목한 한 50대 중반의 외국인 여성 VIP는 “한류 드라마에서 라면을 먹는 장면이 자주 나와 맛이 궁금했다. 생각보다 맵지 않고, 맛도 있어 선물로도 많이 사갈 계획”이라고 말해 라면이 선물용으로도 인기가 있음을 전했다. 실제 그녀는 출국 시 특정 브랜드 제품의 라면을 10박스나 구입하고, 종류도 매운맛, 해물맛, 참깨맛 등 다양한 종류로 섞어 가는 등 한국 라면에 대한 특별한 애착을 드러냈다.

고국에 돌아갈 때 싸가고 싶은 음식 2위는 ‘김’(20%, 138명), 3위는 ‘치맥’(17%, 117명), 4위는 ‘불고기’(14%, 96명)으로 나타났으며, ‘김치’(8%, 55명)을 선택한 외국인 VIP 관광객은 의외로 많지 않았다.

< 가장 선호하는 음식은? >

chart by http://www.webponent.com/

가장 선호하는 음식을 묻는 질문에는 ‘삼겹살 등 한국식 바베큐’(31%, 213명)라고 답한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광장시장 빈대떡 등 전통시장 음식’(22%, 152명)을 선호하는 외국인 VIP도 의외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정통 한정식’(21%, 144명), ‘한식 뷔페’(17%, 117명), ‘동대문야시장 등 길거리 음식’(9%, 62명)이 뒤를 이었다.


< 좋아하는 한국 디저트는? >

chart by http://www.webponent.com/

좋아하는 한국 디저트로는 ‘한과/약식’(33%, 227명)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팥빙수’(31%, 213명), ‘떡’(19%, 131명), ‘식혜’(14%, 96명), ‘붕어빵’(3%, 21명)이 순서대로 인기 순위로 꼽혔다.



[출처] 데이터 뉴스 - 원문 보러 가기


New Multi-Channel Dynamic C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