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임금 4.3% 오를 때 비정규직 0.5% 찔끔 인상

정규직 임금 4.3% 오를 때 비정규직 0.5% 찔끔 인상

비정규직과 정규직 사이의 임금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규직은 고용의 질을 나타내는 지표인 사회보험 가입률도 떨어지고 있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1∼3월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작년보다 3.6% 늘어난 231만4천원이다.
이 가운데 정규직 임금은 271만3천원으로 4.3% 늘었지만, 비정규직은 146만7천원으로 0.5% 증가에 그쳤다.
이로 인해 올 3월 기준으로 통계청이 분석한 비정규직과 정규직 간 월평균 임금격차는 1년 전보다 0.8%포인트 확대된 12.0%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근로형태에 따른 임금차이만을 나타내기 위해 성별, 연령, 혼인상태, 교육수준 등 임금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소를 배제한 뒤 산출한 것이다.

사회보험 가입률에서도 비정규직 처우가 열악해졌다.

국민연금과 건강보험 가입률이 작년 동월 대비 각각 1.8%포인트, 1.0%포인트씩 내렸다. 고용보험 가입률은 1년 전과 같았다.
시간제 근로자는 국민연금(1.8%p), 건강보험(1.4%p), 고용보험(4.0%p) 가입률이 모두 상승했지만 한시적 근로자와 비전형(파견, 용역, 일일근로 등) 근로자는 하락추세였다.

근로형태별 월평균 임금 (명목임금)

(전년동월대비, 단위 : 만원, %)

구분

임금근로자

평균

정규직

비정규직

14년 1월~3월 평균임금

223.4

260.1

145.9

15년 1월~3월 평균임금

231.4

271.3

146.7

증감

8.0

11.2

0.8

증감률

3.6

4.3

0.5

[출처] 통계청, 2015년 3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결과

웹포넌트, Column + Line Chart 활용

-> 웹포넌트 보러가기

올 3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는 601만2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1천 명(1.7%) 늘었다.

비정규직 근로자는 지난번 2014년 8월 기준 조사 때(607만7천 명) 600만 명을 처음 돌파한 바 있다.
다만 전체 임금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중은 32.0%로 0.1%포인트 낮아졌다. 비정규직 비중은 2007년 36.7%를 기록한 이래로 계속 하락세다.
비정규직 유형 중 1주일에 36시간 미만 일하는 '시간제 근로자'가 209만1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7만5천 명(9.1%) 늘어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다.

임금근로자 현황

초기 설정이 필요합니다.

[출처] 통계청, 2015년 3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결과

[출처] 연합뉴스 dk@yna.co.kr

원문 보러가기




본문 작성시간 : 25분


New Multi-Channel Dynamic CMS